행복한 이야기

국제위러브유(장길자회장님)의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한국문화 체험한마당~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

 

이제 곧 한국의 큰 명절인 '추석'이 다가오네요

올해 추석은 유난히 빠른 것 같아요

 

'추석'하면 명절~

명절 하면 그리운 가족들이 생각나지요?

 

국제 위러브유 운동본부 장길자회장님과 회원들은

해마다 명절때면 명절맞이 사랑나눔 행사를 진행해요~

 

이번에는 그중에서 

그리운 가족을 타국에 두고 와서 낯선땅에서 또다른 가족을 꾸리고 살아가시는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의 

명절맞이 사랑나눔행사를 소개해요~ ♡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추석맞이 한국문화체험 한마당

위러브유 부산지부, 다문화가족 250명 초청 한국문화&인심 알리기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 하지만 고향을 떠나 한국으로 온 다문화가정의 이주여성들에게는 고향 생각이 더 간절해지는 날이지요

언어와 문화의 차이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한국 문화를 알리고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전하기 위해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가 9월 9일 오전 11시 부산 인도네시아센터에서 ‘추석맞이 한국문화체험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전하는 김영도 위러브유 부산지부장, 김수일 주한 인도네시아 명예영사,

 한상목 부산북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위러브유 부산지부가 주관하고 주한 인도네시아 영사관이 후원한 이 행사에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 250여 명의 다문화가족들과 약 100명의 위러브유 회원 봉사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위러브유 김영도 부산지부장, 김수일 주한 인도네시아 명예영사(부산외국어대 교수), 한상목 부산북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과 지역 의원들도 자리를 함께했지요.

 

개회식에서 김수일 명예영사는 “다문화가정은 우리의 이웃이고 가족이며 한국 사회에서도 그들의 문화를 유지할 수 있도록 서로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전제하며 상호존중의 문화를 확산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위러브유 측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허남식 부산시장도 “행사를 주최한 위러브유 측에 감사하며 이 행사가 부산시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과, 더불어 사는 공동체 사회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는 요지의 축전을 보내왔어요.

 

위러브유 회원들의 실내악 연주.

개회식에 이어 20여 명의 위러브유 회원들이 클래식, 대중음악 등 실내악 연주를 선보였어요.(저는 개인적으로 오케스트라 이 연주를 참 좋아해요^^) 서로 다른 문화가 어우러지는 다문화가정처럼, 다양한 악기가 이루는 조화로운 선율에 청중들의 환호와 박수갈채가 쏟아졌어요

이어진 오찬 시간, 다문화가족들은 회원들이 정성껏 준비한 명절음식으로 넉넉한 한국 인심을 맛보았다. 오후에는 한복을 입어보고 추석 송편 빚기도 체험해보는 한편, 건물 바깥 공간에서 제기차기, 널뛰기, 투호 등 다채로운 전통놀이로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습니다.

 

한국의 정 담뿍 담긴 명절 음식 나누기.

행사에 참석한 마일린(Maylyne. 필리핀. 25) 씨는 “맛있는 음식도 먹고 다양한 외국인 친구들을 만나고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서 아주 좋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지인의 소개로 아들과 함께 행사에 참여했다는 베트남 출신의 응우옌 티 란(Nguyen Thi Lanh. 25) 씨는 “맛있는 음식과 아름다운 연주가 마음에 많은 위안이 됐다”고 하고 

친정어머니와 함께 참여한 김향란(36. 중국) 씨는 “고향에 가면 어머니가 맛있는 음식을 해놓고 반겨주는 것처럼, 다양한 행사로 어머니의 사랑을 전해주신 위러브유 회장님과 회원들께 감사하다”며 환하게 웃었습니다.

다문화가정 가장들은 한국에서 몇 해 살아도 한국문화가 여전히 낯설고 어려운 아내에게 한국문화 체험 기회가 주어졌다는 데 기뻐했다. “아내와 두 딸이 한국 문화를 이해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가족과 참석했다”는 이석민(40) 씨는 “다문화가정이 한국 생활과 문화를 이해하고, 정착하는 데 위러브유가 멘토의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했어요.

베트남이 고향인 올케가 있어 다문화가정의 어려움을 이해한다는 자원봉사자 정미애(45. 명장동) 회원은 “먼저 그분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함께 사랑을 나누고 싶어서 봉사에 참여했는데 다들 기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행사를 마치며 위러브유 측은 다문화가정에 대한 편견과 이질감을 줄이고

한국이 제2의 고향으로서 자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돕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풍성한 한국 인심을 체험하고 손에 든 선물보따리와 함께 마음속 선물을 한아름 받은 다문화가족들은 웃음 띤 얼굴로 귀갓길에 올랐어요.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의 행사 내용을 보며~

제가 사는 이 지역에도 다문화가정이 참 많은데..

나는 얼마나 그들을 이해하며 살았나..생각을 해 봐요^^

 

마지막으로~~

국제위러브유 운동본부(장길자 회장님)의 다문화체험 한마당

명절나눔 행사를 사진으로 모아보면서~~

오늘의 소식을 마칠게요~

모두들 올 한해도

풍성한 한가위(추석) 보내세요~ ♡